Skip to content
  • Home
  • About Me
  • 막걸리평점
  • 지도로 본 막걸리
  • 로그인
  • 유료 구독하기
막걸리 기행 - 온갖 막걸리들과의 다양한 만남의 기록

막걸리 기행에 대하여

'허영만의 백반기행' 프로그램 CP(책임 피디)로 전국의 맛깔나는 음식을 먹으며 행복한 여행을 하던 중 막걸리를 만났다.

시골 어느 곳에 가도 그 고장의 막걸리가 있었다. 같은 된장, 고추장이라도 지역마다 맛이 다르듯 막걸리 맛도 다 달랐다. 신기했다. 세상에 이렇게 많은 막걸리가 있고, 이렇게 다양한 술맛이 있다니.

음식프로 효시라는 '찾아라 맛있는 TV'를 연출할 때는 몰랐던 막걸리의 신세계가 느껴졌다.

'살림9단의 만물상'을 제작할 때도 건강 아이템의 기초가 막걸리였던 적도 많았는데.

모든 것은 때가 있다고 하듯, 막걸리가 나에게 들어오는 때가 '백반기행'과 함께 였던 것은 중년의 삶에서 만난 최고의 행운이었다.

그 행운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일을 시작한다. 일명 술취한 다큐멘터리다.

전국에 산재한 막걸리를 마시고, 느끼고, 즐기는 막걸리 기행이 시작된다. 딸꾹!

최근글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신김치 과메기와 너디 펀치(상주 주조)

너드(Nerd) : 영어사전에는 "바보, 얼간이" 등으로 풀이되어 있지만, 바보치곤 단수가 매우 높은 바보다. 지적 · 기술적으로 어느 한 가지에 좁고 깊게 빠져 다른 세상일은 몰라라 하는 사람을 가리켜 nerd라고 한다(네이버 교양영어사전) 경북 상주의 젊은 막걸리“킹 받는 세상에 너디펀치 한 방, 당신 안의 너디함을 깨우다” 너디 펀치는 당신에 대한 편견이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월드컵엔 치킨과 막걸리, '치막'이다. 손막걸리&지평 이랑이랑

전쟁같은 축제가 오픈했다. 월드컵이다연기가 자욱하다. 츠아아아아악 타닥타닥타다다닥. 맑은 하늘에 소나기 쏟아지는 소리가 가득하다. 두건을 두르고 온 몸에 분칠을 한 전사들이 뜨거운 열기와 맞서고 있다. 폭주하는 전화에 유선망은  불통 상태다. 띵동 띵동 끊임없이 울리는 경보가 신경을 자극한다. 걷어붙인 팔에는 상흔이 가득하다. 모두가 기름 전선에 투입됐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다. 22시까지는 버텨야 한다.

월드컵엔 치킨과 막걸리, '치막'이다. 손막걸리&지평 이랑이랑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늦가을 해남, 데이비드 보위와 찹쌀 생막걸리 구도(삼산주조장)

해창 막걸리는 도도하다. 막걸리 계의 신흥 명품이란 걸 스스로도 너무 잘 알고 있다. 타이밍을 놓치면 이마트에서도 조기 품절이고, 막걸리 전문점에서는 늘 최고가의 택을 붙이고 있다. 질 좋은 오겹살의 고소한 육즙과 꾸덕한 껍질의 식감에 맛 들이면 끊을 수가 없듯이, 한 동안 해창 막걸리의 새콤한 풍미와 보드라운 질감에 중독되었다. 6도, 9도, 12도를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오렌지를 갈아 넣은, 선희10(충주, 중원당)

‘사랑이 사무치고 그 상실이 너무나 쓰라려서 취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 은희경, '마이너리그’ 중 세상이 언제부터 술에 취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길게는 대략 3만 년 전부터 술 비슷한 음료를 마시기 시작하지 않았을까 추론을 한다. 고고학적으로 밝혀진 가장 오래된 알코올 음료의 흔적은 중국에 있다. 중국 중북부 허난성의 자후 지역에서 공동묘지로

오렌지를 갈아 넣은, 선희10(충주, 중원당)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요즘 핫한, 선호 생막걸리(김포금쌀탁주 영농조합)

막걸리는 아침에 한 병(한 되) 사면 한홉짜리 적은 잔으로 생각날 때만 마시니 거의 하루 종일이 간다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밥이나 마찬가지다 밥일 뿐만 아니라 즐거움을 더해준 하나님의 은총인 것이다 -천상병 시인의 ‘막걸리’ 중에서- 어르신들에게 막걸리는 배부른 곡주였다. 넉넉하지 않은 먹거리 살림에 별다른 안주 없이 허기도 달래고, 고단함도 달래주는 막걸리는

요즘 핫한, 선호 생막걸리(김포금쌀탁주 영농조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고향의, 소태 생막걸리([주]충주막걸리)

충주호 충주는 고향이다. 정확하게는, 고향이라고 말한다. 단지 태어나기만 한 곳이 충주 외갓집일 뿐인데. 30년을 서울에서 크고 자랐지만 서울을 고향이라 하면, 좀, 없어 보였다. 정서적으로 메말라 보인다고 생각했다. 싸구려 우거짓국에 듬성듬성 숨어있는 소고기처럼 몇 조각 안 되는 충주에 대한 기억을 곱씹으며 50년을 버텨왔다. 그래도 충주 구도심을 지나, 건대 캠퍼스를 넘어, 달천강에

고향의, 소태 생막걸리([주]충주막걸리)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무난한, 느린마을 막걸리 한번더(포천,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막걸리는 감미료 없이 오직 쌀, 누룩, 물만으로 빚습니다’ 감미료 없이 달달한 막걸리를 뽑아내던 ‘느린마을 막걸리’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출시됐다. ‘느린마을 막걸리 한번더’. 빨간색 병 이미지로 기존 느린마을 막걸리와 차별화를 시도했고, 12도라는 높은 도수로 프리미엄 급 막걸리를 구현했다. ‘느린마을 막걸리에 한번 더 덧술해 빚은 진한 막걸리’라는 홍보 문구를 병에

무난한, 느린마을 막걸리 한번더(포천, 배상면주가)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오래된 양조장의, 덕산 생막걸리(진천 덕산양조)

만화 식객 100화 [할아버지의 금고] 편의 배경으로 덕산 양조장 건물이 소개되어 전국구의 명성을 얻은 막걸리다. 서울 막걸리 전문점에서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만화의 주요 소재였던 덕산 양조장은 대한민국 문화유산이자 문화재로 등록되어있다. 1929년 백두산에서 가져온 전나무로 만들었다는 멋진 양조장 건물의 역사는 덕산 막걸리의 기대감을 한껏 올려놓는다. 알코올 : 6도 원재료 : 정제수,

오래된 양조장의, 덕산 생막걸리(진천 덕산양조)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맛있는 진주의, 쇠미골 생막걸리(진주, 진주탁주공동운영회)

우연치 않은 인연이 주기적으로 이어지는 공간이 있다. 혈연으로 연결되는 공간이 고향이라면, 학연으로 이어지는 모교가 있다. 군대와 직장을 다니며 맺어지는 삶의 터전이 있고, 연애와 결혼으로 보금자리가 마련된다. 혈연도 학연도 없고 사랑도 없는데 연의 끈이 매듭을 맺는 곳. 나와 논리적 선이 닿아있지 않은 곳이 우연한 기회로 계속 나의 추억에 일정한 영역을 남기는

맛있는 진주의, 쇠미골 생막걸리(진주, 진주탁주공동운영회)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영탁, 원탁, 그리고 진성 2막(포천, 이동주조1957)

트롯 가수 진성을 모델로 한 막걸리다. 포천 지역 주조장의 대표 격인 이동주조 1957 주식회사에서 출시했다. 무명가수에서 트롯 스타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는 가수 진성이 마케팅 포인트다. 그럼 맛의 포인트는 무엇일까? 알코올 : 6도 원재료 : 정제수, 쌀, 입국, 아스파탐, 아세설팜칼륨, 정제효소제, 효모, 젖산 첫 잔 이런. 장수 막걸리다. 딱 그 맛이다. 단맛을

영탁, 원탁, 그리고 진성 2막(포천, 이동주조1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