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Home
  • About Me
  • 막걸리평점
  • 지도로 본 막걸리
  • 로그인
  • 유료 구독하기
막걸리 기행 - 온갖 막걸리들과의 다양한 만남의 기록

막걸리 기행에 대하여

'허영만의 백반기행' 프로그램 CP(책임 피디)로 전국의 맛깔나는 음식을 먹으며 행복한 여행을 하던 중 막걸리를 만났다.

시골 어느 곳에 가도 그 고장의 막걸리가 있었다. 같은 된장, 고추장이라도 지역마다 맛이 다르듯 막걸리 맛도 다 달랐다. 신기했다. 세상에 이렇게 많은 막걸리가 있고, 이렇게 다양한 술맛이 있다니.

음식프로 효시라는 '찾아라 맛있는 TV'를 연출할 때는 몰랐던 막걸리의 신세계가 느껴졌다.

'살림9단의 만물상'을 제작할 때도 건강 아이템의 기초가 막걸리였던 적도 많았는데.

모든 것은 때가 있다고 하듯, 막걸리가 나에게 들어오는 때가 '백반기행'과 함께 였던 것은 중년의 삶에서 만난 최고의 행운이었다.

그 행운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일을 시작한다. 일명 술취한 다큐멘터리다.

전국에 산재한 막걸리를 마시고, 느끼고, 즐기는 막걸리 기행이 시작된다. 딸꾹!

추천글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동동주라고? 속리산 찹쌀 동동주

막걸리가 아니라 동동주다. 가끔씩 동동주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는 술을 만난다. 뭐가 차이일까? 의외로 아는 사람이 적다. 이 술은 속리산 찹쌀 동동주. ‘동동주’란다. 그럼 보통 막걸리와 맛의 차이는 뭘까? 속리산 찹쌀 동동주 알코올 : 6% 재료명 : 정제수, 밀가루, 찹쌀, 물엿, 사카린나트륨, 아스파탐, 조제종국, 정제효소제, 효모 찹쌀 동동주. 대학시절 주점에서 만날 수

동동주라고? 속리산 찹쌀 동동주

최근글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영탁, 원탁, 그리고 진성 2막(포천, 이동주조1957)

트롯 가수 진성을 모델로 한 막걸리다. 포천 지역 주조장의 대표 격인 이동주조 1957 주식회사에서 출시했다. 무명가수에서 트롯 스타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는 가수 진성이 마케팅 포인트다. 그럼 맛의 포인트는 무엇일까? 알코올 : 6도 원재료 : 정제수, 쌀, 입국, 아스파탐, 아세설팜칼륨, 정제효소제, 효모, 젖산 첫 잔 이런. 장수 막걸리다. 딱 그 맛이다. 단맛을

영탁, 원탁, 그리고 진성 2막(포천, 이동주조1957)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찰수록 좋은, 선운산 생막걸리(고창, 농업회사법인 고은(유))

“선운사에 가신적이 있나요 바람불어 설운날에 말이에요 동백꽃을 보신적이 있나요 눈물처럼 후두둑 지는 꽃 말이에요” (송창식의 ‘선운사’ 중에서) 가을의 선운사 입구늦여름 바람이 솔솔 부는 날 선운사에 가본 적은 있지만 애석하게도 동백꽃을 본 적은 없다. 대신 장어집은 원 없이 봤다. 스님들 수양하는 도량 가는 길에 정력의 상징인 장어집이 끝도 없이 도열해 있는

찰수록 좋은, 선운산 생막걸리(고창, 농업회사법인 고은(유))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신비로운, 송명섭 막걸리(정읍, 태인주조장)

“이것을 서울에서는 8,000원 썩 받는다며” “전 그저께 9,000원 주고 먹었어요” “그랴? 그럼 몇 통 더 사가. 그게 남는 거네” ‘송명섭이 직접 빚은 생막걸리’가 본명인 이 녀석을 구입하기 위해 정읍을 뱅글 돌았다. 정읍 시내 하나로 마트 본점을 비롯해 3군데 마트를 다녀도 찾을 수가 없었다. ‘어라? 정읍 막걸리가 정읍에도

신비로운, 송명섭 막걸리(정읍, 태인주조장)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멋지구나, 금정산성 막걸리(부산, 금정산성 토산주)

전국구 3 대장 막걸리가 있다. 물론 내가 정한 3 대장이다. 해남의 해창막걸리, 정읍의 송명섭 막걸리, 그리고 부산의 금정산성 막걸리다. 종종 술자리에서 지인들에게 가장 많이 추천하는 막걸리다. 막걸리의 좌파를 마시고 싶으면 송명섭을, 우파를 마시고 싶으면 해창, 중도를 마시고 싶으면 금정산성을 선택하라고. 그만큼 막걸리의 맛을 고루 품고 있는 술이다. 직접 누룩을 만들어

멋지구나, 금정산성 막걸리(부산, 금정산성 토산주)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넉넉한, 약천골 지장수 생막걸리(동해, 낙천탁주제조장)

넉넉한 막걸리다떠나고 싶지만 떠나지 못할 때 난 종종 동네 마트에 간다. 뜬금없이 판매되고 있는 전국의 막걸리를 만날 수가 있다. 일종의 우연한 만남. 막걸리 한잔으로 여행을 대신해보려는 얄팍한 술꾼의 꼼수를 마트는 이해해준다. 약천골 지장수 생막걸리도 그렇게 만난 강원도 동해의 막걸리다. 동해의 막걸리를 동네 마트에서 만난 것도 신기한데, 1700ml 대용량에 해풍발효라고 한다.

넉넉한, 약천골 지장수 생막걸리(동해, 낙천탁주제조장)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물 타지않은, 신동막걸리 원주(전남 장성, 청산녹수)

'물을 타지 않은'이 포인트다마포 신석초등학교 삼거리에 막걸리 집이 하나 있다. 이박사의 신동막걸리라는 간판을 갖고 있다. 길 건너 중식당 부영각에서 한 잔 하고 내려오는 길에 발견한 집이다. 가보진 못하고 간판만 봤음에도 기억이 선명했다. '이박사? 박사가 만든 막걸린가? 마포에 막걸릿집은 처음 보는 거 같은데'라고 생각하며 지나쳤다. 그리고 이마트에서 같은 네이밍의 술을 발견했다.

물 타지않은, 신동막걸리 원주(전남 장성, 청산녹수)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젊다, 표문 막걸리(서울, 한강주조)

한 때 열풍을 일으켰던 곰표 맥주의 자매 브랜드라고 해야 할까? 막걸리 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주조장인 한강주조(네이버 광고에 출연했던)에서 만든 막걸리다. 다양한 막걸리가 출시되고 있는 요즘에 접한 가장 젊은 막걸리다. 6도의 시판 막걸리 표준 도수에 용량은 500ml로 소용량이다. 레트로 디자인이 심플하면서 재밌다. 뒤집어서 보면 '표문'이 '곰표'가 된다. 젊은 감각으로

젊다, 표문 막걸리(서울, 한강주조)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보물섬 남해의 막걸리, 남해생탁

파란 보물섬 남해남해는 보물섬이다. 가슴을 푸르게 적시는 코발트 바다 빛이 보물이다. 해풍이 감미한 자연스러운 단맛의 남해 마늘과 시금치는 보물이다. 멸치쌈밥의 구수한 맛이 보물이다. 바다를 곁에 두고 걸을 수 있는 길이 보물이다. 푸르르고 또 푸르러 나의 텁텁함을 날려주는 남해는 보물섬이다. 푸른 남해에서 구입한 남해생탁의 맛도 보물일까?  재료가 굉장히 많이 들어있는 막걸리다.

보물섬 남해의 막걸리, 남해생탁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변두리의 좋은 맛, 안산 성해주

나는 안산에 산다. 수도권이지만 서울에서는 멀고, 수도권이어서 지방은 아니다. 그래서 안산을 생각할 때 늘 '변두리'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어떤 지역의 가장자리가 되는 곳, 변두리. 서울 변두리도 아닌 수도권 변두리인 안산에서 난 22년째 살고 있다. 생각해보니 내 삶의 절반 가까이를 살고 있는 안산의 막걸리를 제대로 마셔본 적이 없었다. 22년 동안. 그리고 이

변두리의 좋은 맛, 안산 성해주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동동주라고? 속리산 찹쌀 동동주

막걸리가 아니라 동동주다. 가끔씩 동동주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는 술을 만난다. 뭐가 차이일까? 의외로 아는 사람이 적다. 이 술은 속리산 찹쌀 동동주. ‘동동주’란다. 그럼 보통 막걸리와 맛의 차이는 뭘까? 속리산 찹쌀 동동주 알코올 : 6% 재료명 : 정제수, 밀가루, 찹쌀, 물엿, 사카린나트륨, 아스파탐, 조제종국, 정제효소제, 효모 찹쌀 동동주. 대학시절 주점에서 만날 수

동동주라고? 속리산 찹쌀 동동주